우체통의 의미

우체통은 우체국의 상징물로서, 그리고 편지로 사람과 사람의 정을 이어주는 매개체로서 국민에게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아옴
30여 년 전 언론사의 고객의 소리에는 <우체통이 멀어서 불편하다>, <우체통이 모자란다>라는 글들을 쉽게 볼 수 있을 만큼 우체통은 거리의 랜드마크이며, 사람과 사람 사이의 연결 고리였음
오늘날에는 전화이메일SNS 등 통신기술의 발달로, 1993년 5만 7천개나 되었던 우체통은 오늘날 1만 6천개로 72% 감소
거리에서 일반 우체통은 점차 사라지는 반면, 최근 추억, 소망을 담아 1년 후에 편지를 받을 수 있는 느린 우체통이 인기를 끌고 있음
  •      * 전국적으로 280개, 지자체민간기업 등이 문화마케팅의 일환으로 관리운영
편의점대학교지역 명소까지 곳곳의 이야기를 담고 시간을 기다리는 빨간 우체통을 볼 수 있는 것은
가벼운 메세지가 일상화된 오늘이지만 여전히 느림과 소망을 담은 아날로그적 소통을 원하고 있기 때문일 것임
조선후기, 일제강점기, 광복이후, 1957~1983, 1984~2010, 2011~현재 우체통 이미지
조선후기 일제강점기 광복이후 1957~1983 1984~2010 2011~현재
조선후기 일제강점기 광복이후 1957~1983 1984~2010 2011~현재
임진각 느린우체통(통일 기원), 울산 간절곶(해돋이 명소), 수완호수공원(세계 최대규모), 영종대교 느린 우체통(국내최초 느린우체통) 이미지
임진각 느린우체통
(통일 기원)
울산 간절곶
(해돋이 명소)
수완호수공원
(세계 최대규모)
영종대교 느린우체통
(국내최초 느린우체통)
임진각 느린우체통(통일 기원) 울산 간절곶(해돋이 명소), 수완호수공원(세계 최대규모) 영종대교 느린우체통(국내최초 느린우체통)
웹접근성 품질 인증서